News >

트렌드팁

2016-06-20 Mon

[2016 6월] EARLY SUMMER

 


이른 바캉스를 준비하는 이들은 모두 주목해야 할 것이다.

이 아트를 하는 순간 누구나 짐 가방을 싸는 그 손길이 바쁘고 분주 해지고

떠나는 발걸음은 흥으로 가득 할 것이다

 

Editor O Da Jeong  Nail Song Eun Young ( TOKYO NAIL)

 

 

 

 전체적으로 펄이 있는 베이스를 도포 한 후 소라와 원석 등을 장식으로

올려바다와 백사장의 느낌을 물씬 풍기게 완성했다.

 

 

 

 

마치 동화와 같은 무지개 백사장을 손톱에 옮겨 놓은 듯 한 아트.

컬러 그라데이션에는 화려한 펄로 마무리를 하고 조개, 야자수, 불가사리 등

바다의 정취가 물씬 느껴지는 포인트를 올려 완성했다.

나머지 두 손가락은 화이트 자개들로 하이얀 백사장을 표현해 완성
 

 지중해의 아름다운 해변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 바다의 물결 느낌을 한 껏 살려 표현했다.

골드 글리터와 조개, 불가사리 등의 모든 참은 골드로 통일하고

작은 진주, 스톤으로 매칭해 반짝거리는 느낌을 살렸다.
 

 

 

유리네일을 베이스로 깐 후 여름 하면 생각나는 모티브들을 정성스럽고 귀엽게 그려내 완성했다.

강렬하게 반짝이는 필름지 위로 원색으로 단순하게 그린 모티브들과의 밸런스가 사랑스럽다.

 

 

강렬한 컬러들을 거칠게 매칭하고 중앙에 골드 글리터와 야자수, 불가사리등의 참을 부착해

디테일을 살렸다. 거친 느낌으로 약간의 시스루 느낌이 있어 시원한 느낌으로 완성했다.
 

 

어릴적 먹던 왕 알사탕이 생각나는 디자인.

알록달록한 컬러로 볼을 만든 뒤 투명하지만 거칠은 질감을 표현해 알사탕의 느낌으로

디자인 되었다. 알사탕에 쓰인 모든 컬러를 다른 발톱에 나누어 발라 통일감을 살렸다.
 

 

 

 

화려한 실버 글리터 네일에 유리필름지를 부착해 화려함을 더 했다.

커다란 각도의 반짝임과 자잘한 실버 글리터의 반짝임이 이색적으로 다가온다.

포인트로 엄지에 세로로 길다란 스톤을 부착해 세련됨을 한껏 살렸다.
 

 

 

 

 

청순과 화려한 느낌을 동시에 주는 아트.

시스루 디자인에 화이트 불가사리 와 클리어 스톤, 블루 스톤을 사이즈 별로 매칭해

맑고 반짝이는 느낌으로 디자인 해 완성했다.

 

 

 

아기자기한 별과 참을 부착해 귀여운 느낌을 한껏 살렸다.

다양한 움직임을 발톱 사이에 표현해 발랄한 느낌으로 완성했다.
 

 

 

여름 스포츠 의류같이 시원하고 화려한 포인트 컬러로 완성된 작품.

시스루 디자인이라 강렬한 컬러지만 누구나 부담 없이 소화 할 수 있게 디자인 되었다.
 

 

올 여름 유행한 로즈쿼츠와 세레니티 컬러는 여름에도 유효할 예정.

두 컬러가 오로라처럼 그라데이션 된 베이스에 화려한 스톤과 불가사리로 완성해

로맨틱한 여름의 바닷가를 완성했다.
 

댓글

(0)